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늘나리
 
출처/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사입력  2019/05/13 [08:10]


 

(이용) 꽃이 화려한데다 크고 색상이 강렬하여 눈에 잘 뜨인다. 정원의 경계부나 화단의 포인트가 될 부분에 모아심기 해 두면 참 잘 어울린다. 가정에 심어두고 한창 개화기 때 꽃을 잘라 꽃꽂이용으로 이용해도 좋다.

 

(기르기) 여름철 고온다습한 환경에 약하므로 배수가 잘되는 곳에 심는다. 가장 널리 이용하는 방법이 인편번식으로 깨끗한 삽목상에 심는다. 종자번식도 잘되는데 씨앗을 뿌리면 3년은 지나야 꽃이 핀다. 나리류 중에서 참나리만 주아(꽃대의 잎겨드랑이에 검은색 열매처럼 보이는)가 달리는데 이 주아를 뿌린다.

 

(자생지)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풀이다. 깊은 산 햇빛이 잘 드는 곳에서 자라며 긴 선형의 잎이 어긋나게 달린다. 짙은 주홍빛에 자주색반점이 있는 꽃이 하늘을 향해 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3 [08:10]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