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석류
 
출처/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사입력  2019/10/13 [08:18]


 

(이용) 정원용으로 좋다. 봄부터 잎들이 잘 나오기 때문에 시원한 느낌을 주며 초여름부터 피는 꽃은 많은 벌들을 부른다. 중부지역에서는 찬바람과 직접 닿지않는 양지에 심어야 정상적으로 자란다. 대형 화분을 이용하여 관상용 용기재배나 분재용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종자는 식용으로 쓰이며 과실과 뿌리의 껍질은 약용으로 쓴다고 한다.

 

(기르기) 내한성이 있지만 중부 이북에서는 따뜻한 곳에 심어야 한다. 남부지역에서는 정원의 햇볕이 충분히 들고 물빠짐이 좋은 곳에 심으면 잘자란다. 석류는 군락으로 모여 있으면 나중에 석류가 웬만큼 달리지만 정원처럼 한 두그루 있는 곳에서는 곤충을 유인할 다른 꽃들이 함께 피어줘야 한다. 결실 향상을 위해 인공적으로 꽃가루를 묻혀주기도 한다.

 

(자생지) 낙엽성 소관목이지만 높이 10m까지 자란다. 석류는 지구상에 단 2종이 분포하는데 한 종은 유럽 동남부에서 히말라야에 걸쳐 분포하고 다른 한 종은 예멘의 소코트라(Socotra)에 자생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3 [08:18]  최종편집: ⓒ brenews.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